본문 바로가기

24절기 세시풍속

24절기 대한 大寒, 음력 섣달을 매듭짇는 마지막 절기

대한(大寒), 일년의 절기력(節氣曆)을 마무리하는 스물네번째 절기

선림원절기학교에서 24절기 중 스물네째 절기 #대한 #大寒 #24절기 에 대해 알아봅니다. 대한(大寒) 절기는 큰 대(大) 차가울 한(寒)으로 큰 추위를 말하는 것이지만 사실은 작은 추위를 뜻하는 소한(小寒) 때보다 추위가 조금 누그러집니다. 대한(大寒)은 소한(小寒)와 입춘(立春) 사이에 있으며 양력으로는 1월 20일경 음력으로는 12월 중에 듭니다. 대한(大寒)은 음력 섣달을 매듭짇는 마지막 절기로써, 대한 절기 5일 후부터 입춘 절기 3일 전까지를 신구간(新舊間)이라하여 집수리나 이사 등을 하기도 합니다. 

#선교 #선도수행 #仙敎 #민족종교선교 #절기학교 #절기수행 #선교수행 #생활선도 _ 민족종교 선교(仙敎)에서는 24절기 중 스물네번째 절기 대한(大寒) 절기에 맞는 선도수행법을 전수합니다. 2020년 대한(大寒) 절기에 선교(仙敎)에서는 음력 설날에 올리는 선교의례 "대향재(大嚮齋)"에 앞서 정화기도로서 심신을 재계하고 선교 취정원사님의 신년교유를 새기며 수행의지를 세웁니다. 환인하느님께 올리는 정화수도성과 대한 절기법회, 대한의 유래와 세시풍속 공개강의, 생활속의 선도수행 대한 절기체조, 대한 절기음식 공양과 선가선(仙家禪) 수행, 대한 절기의 유래와 뜻, 대한의 풍습, 대한 절기속담과 겨울철 섭생법에 대해 알아봅니다.  _ 민족종교 선교총본산 선교총림선림원


2020년 경자년 대한 날짜와 입절시각 : 양력 1월 20일 · 23시 54분 44초 (음력 12월 26일) 

#24절기 #대한 #大寒 #2020년대한 #대한속담 #대한절기 #대한이미지 #대한풍습 #겨울섭생법 #선교수행 #선도수행  


 



대한(大寒)의 유래 》

대한(大寒)은 소한(小寒)와 입춘(立春) 사이에 들며, 음력으로는 12월, 양력으로는 1월 20일 경으로 태양이 황경 300°의 위치에 있을 때이다. 큰 추위가 오는 시기로 일년 24절 기 중 마지막 절기에 해당합니다. 대한이 큰 추위를 뜻하기는 하지만 실상 소한 절기보다 추위가 누그러지게 됩니다. #대한삼후 #大寒三候 를 살펴보면,  초후에는 닭이 알을 낳고, 중후에는 나는 새가 높고 빠르며, 말후에는 못물이 단단하게 언다고 전합니다. 24절기 가운데 마지막 절기(節氣)로 음력 섣달을 매듭을 짓는 절후입니다.



《 대한(大寒) 절기의 풍습

#해넘이 #절분 #節分 #신구간 #新舊間 #집수리 #나무베기 #보리밭거름덮기

대한(大寒)에는 이사나 집수리 등 집안손질에 붙는 동토부정(動土不淨) 없이 집을 수리하고 이사를 가는 일들을 행합니다. 이러한 음력 섣달 대한(大寒) 절기무렵을 "신구간(新舊間)" 이라고 합니다. 신구간은 대한(大寒) 후 5일에서 입춘(立春) 전 3일간을 말하는 것으로 보통 1주일 정도가 됩니다. 이때는 땅에 내려와 있던 신들이 하늘에 올라가 새로운 일을 받아오는 기간이기 때문에 땅에는 신들이 없기에 평소에 금기처럼 여기던 일들을 해도 아무 탈이 생기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대한 절기 초후가 지나고 입춘 삼일전까지는 이사 · 부엌 · 문 · 변소 · 외양간고치기 · 집 뜯어 고치기 · 울타리 안에서의 흙 파는 일 · 울타리 돌담고치기 · 나무 베기 · 묘소 고쳐 쌓기 등 다양한 일을 했습니다. 제주도에서는 신구간 또는 신구세간이라하여 잘지켜지는 풍습으로 전래되고 있습니다.

대한(大寒)은 겨울을 매듭짓는 절후로 보아, "대한의 마지막 날"을 "절분(節分)"이라 하여 "계절적 섣달그믐"이라 여겼습니다. 그래서 입춘 전날밤을 "해넘이"라 하여, 콩을 방이나 마루에 뿌려 악귀를 쫓고 새해를 맞는 풍습이 있습니다. 절분 다음날은 정월절(正月節)인 "입춘(立春)"의 시작일로, 이 날은 "절월력(節月曆)의 새해 첫날"이 됩니다. 

대한이 소한보다 덜 춥긴 하지만 그래도 맹추위는 계속되는 계절입니다. 이 무렵 날씨는 시베리아 한랭기단(寒冷氣團)의 영향권 내에 속해 있어 북서계절풍이 강해 한파가 지속되는데, 산맥의 북서쪽에 해당되는 곳에는 눈이 많이 내리고, 남쪽에 해당되는 곳에는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즉 호남 서해안은 눈이 잦은 반면, 영남 남동해안 지방은 건조하면서도 추운 날씨가 지속됩니다. 이러한 건조한 날씨는 불이 일어나기 쉽고, 가뭄이 들 때가 많아 보리 등 겨울 농작물에 피해를 끼치기도 하는데, 그래서 이맘때면 불조심과  "보리밭에 월동 거름 덮기"를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대한(大寒) 절기의 속담

“춥지 않은 소한 없고 포근하지 않은 대한 없다.”,  “대한이 소한의 집에 가서 얼어죽었다.”,  “소한의 얼음 대한에 녹는다.” 등, 대한 절기에는 소한의 맹추위와 비교하여 여러 속담이 전합니다.






《 대(大寒) 절기의 올바른 섭생법

『동의보감(東醫寶鑑)』에 나오는 #겨울철섭생법 을 알아봅니다. (겨울 절기 : 입동 · 소설 · 대설 · 동지 · 소한 · 대한)

冬三月, 此謂閉藏, 水冰地坼 無擾乎陽, 早臥晩起, 必待日光, 使志若伏若匿, 若有私意, 若已有得, 去寒就溫, 無泄皮膚, 使氣亟奪, 此冬氣之應, 養藏之道也. 逆之則傷腎, 春爲痿厥 奉生者少

"겨울, 석달 이를 일러 폐장(閉藏)이라 한다. 물이 얼고 땅이 갈라진다. 양기(陽氣)를 어지럽히지 말아야 하고, 일찍 잠자리에 들고 늦게 일어나되 해가 비칠 때를 기다려서 일어나며, 뜻을 품되 지(志)가 엎드린 듯, 숨어있는 듯하게 하여 사사로운 생각이 있는 것 같이 이미 이룬 듯이 한다. 추운 곳을 피하고 따뜻한 것을 취하며, 자주 씻는 일을 삼가하여 기(氣)를 자주 빼앗기지 않게 하여야 한다. 이것이 겨울철에 응(應)하여 장기(藏氣)를 기르는 방법이다. 이를 거스르면 신장(腎)을 상(傷)하여 봄에 위(痿)되어 몸이 저리고, 생기(生氣)를 봉(奉)함이 적어 진다." 는 뜻입니다. #계동 #季冬  겨울은 음력 10, 11, 12월에 해당하며, 절기 상 입동(立冬.양력 10월 8일)에서 대한(大寒.양력 1월 20일경)까지 입니다. 음력 10월을 맹동(孟冬)라 하며 입동(立冬)와 소설(小雪) 두 절기가 속하고, 음력 11월을 중동(仲冬)라 하며 대설(大雪)와 동지(冬至) 두 절기 속하고, 음력 12월을 계동(季冬)라 하며 소한(小寒)과 대한(大寒) 두 절기가 속합니다.


《 대한(大寒) 절기의 음식 》

#죽 #고로쇠수액 채취 시작 #봄동배추 #떡국 #꿩고기  

대한 무렵은 여전히 농한기의 연속이고, 춘궁기 보릿고개 식량걱정이 시작되는 시기입니다. 옛날에는 식량을 아끼기 위해 점심 한 끼는 반드시 죽을 먹었던 시기이기도 합니다. 대한이 말후에 이르면, 잠들어 있던 생명이 서서히 움트기 시작하는데, 그 중 가정 먼저 "고로쇠나무"가 물기를 머금기 시작하므로 이 때 고로쇠수액 채취를 시작합니다. 고로쇠나무는 해발 500이상 고지대에서 자생하는 단풍나무과의 활엽수로 지리산, 백운산 등지에 자생합니다. 천연건강음료로 즐겨 마시는 고로쇠수액에는 칼슘과 칼륨, 철분등의 영양소와 허약, 피로, 탈수현상을 예방하는 미네랄을 다양함유하고 있어 겨울철 침잠되어있던 생체리듬에 생기를 부여합니다. 또한 늦가을 결구되지 않은 배추를 월동하여 둔 "봄동 배추"를 시절식으로 먹는데, 봄동 쌈 · 봄동나물 · 봄동겉절이 · 봄동된장국 등 달고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또한 음력 설이 대한 절기 즈음로 일찍 드는 해에는 떡국과 꿩고기를 시절식으로 먹기도 하였습니다. 







*민족종교 선교에서는 "선림원절기학교" 수업을 통해 한국의 세시풍속을 배우며 생활속의 선도수행으로 실천하고 있습니다.

*절기학교는 봄 여름 가을 겨울 4계절 / 4학기 개강하여 매주 일요일 선교총림선림원에서 수업을 진행합니다.

*참가문의 : [민족종교 선교총본산 선교총림선림원]  seongyokorea@hanmail.net 

*본 콘텐츠는 저작권과 관련, 무단 복사편집을 금합니다.